•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타슈켄트 현지 인터뷰] 손흥민, ''득점 아쉬움, 분명한 숙제로 삼겠다''

기사입력 : 2017.09.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 조용운 기자= 최종예선 7경기 1골. '손세이셔널' 손흥민에게 어울리지 않는 성적표다.

손흥민이 오전 0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 나서 풀타임을 뛰었다.

진땀을 흘린 끝에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어려운 여정이었다. 신태용 감독님이 2경기를 맡아 정말 어려운 역할을 잘해주셨다"며 "울리 슈틸리케 감독님도 고생하시고 좋은 모습을 보였다. 꼭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더불어 못할 때나 잘할 때나 우리 편인 한국 팬들에게도 특별히 더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손흥민의 임무는 분명했다. 왼쪽 날개로 나선 그는 대표팀의 공격을 앞선에서 이끌며 골까지 넣어야 했다. 손흥민에게 거는 기대감이 컸다. 아시아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그에게 대표팀의 위기를 타개할 시원한 골을 바랐다.

하지만 손흥민은 이란-우즈베키스탄전에서 침묵했다. 아무래도 팔 수술을 받고 돌아온지 얼마 지나지 않았던 탓이었다. 조금은 소극적이었고 슈팅 기회도 많지 않았다.

월드컵 본선 기쁨에도 내심 속으로 아쉬울 만한 대목이다. 손흥민은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월드컵에 가게 됐지만 골을 넣지 못해 아쉽다. 내용은 충분히 찬스를 만들었는데 골을 넣었다면 더 기분 좋게 월드컵에 나섰을 것 같다"고 말했다. 득점력 부족은 숙제로 남았다. 손흥민은 "분명한 숙제가 생겼기에 잘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손흥민만의 문제가 아니다. 대표팀도 공격력을 향상해야 한다. 손흥민은 "보완할 점이 팀적으로 많이 있다. 더 잘 뭉쳐야 한다. 많은 분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투지를 잃은 것 같다"면서 "9개월 동안 많은 숙제가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