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매주 2-3회 축구하면 생기는 긍정적 신체 변화

기사입력 : 2017.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축구가 뼈를 튼튼하게 하는 데 탁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는 소식입니다. 11일 덴마크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서던 덴마크 대학의 피터 크러스트럽교수는 뼈의 미네랄 성분에 초점을 두고 조사한 결과 축구가 미네랄 성분을 강화하는데 큰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의학계에선 뼛속에 미네랄 성분이 부족한 것을 골다골증을 예고하는 신호라고 지적해왔는데요, 크러스트럽 교수는 언론 인터뷰에서 "연구 결과 축구로 단련된 70세 노인 뼈를 측정한 결과 운동을 안한 25세 청년보다 더 많은 미네랄 성분이 측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교수는 "축구로 단련된 70대들이 모두 뼈가 튼튼했다. 이는 매우 인상적이고, 골다공증 예방과 관련해 흥미 있는 전망을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