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도르트문트] ‘양봉업자’ 손흥민의 BVB 9경기 7골, 달콤한 꿀 같은 첫 골

기사입력 : 2017.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25, 토트넘 홋스퍼)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만 만나면 신이 난다. 다시 한 번 양봉업자로서 위엄을 과시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2017/2018 UCL 32강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는 손흥민의 활약이 컸다. 그는 전반 4분 왼 측면에서 빠르게 돌파하며 페널티 지역 왼쪽 사각지대까지 돌파한 후 때린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 인해 토트넘은 기세를 탔고, 3-1 승리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에 강한 면모를 웸블리에서 보여줬다. 그는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해 도르트문트와 역대 9경기를 치렀다. 그 중 7골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넣었다.

또한, 이번 도르트문트전 골은 꿀과 같다. 올 시즌 첫 골이며, 시즌 초반 부상 후유증과 A대표팀에서 부진으로 마음 고생이 심했다. 그러나 도르트문트전 골을 통해 컨디션과 자신감을 끌어올렸다.

그는 지난 시즌 9월에 시즌 첫 골로 기세를 타 시즌 내내 맹활약으로 이어졌다. 반가운 손님 도르트문트전에서 골은 손흥민에게 큰 기점이 될 전망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