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도르트문트] 토트넘의 후련함, 웸블리 악령 떨치다

기사입력 : 2017.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임시 홈 구장으로 쓰고 있는 웸블리 스타디움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UCL) 32강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3-1로 승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이날 승리로 H조 2위에 오르며, 선두 레알 마드리드와 경쟁 구도를 만들었다.

토트넘의 도르트문트전 승리는 의미 있었다. 손흥민의 시즌 첫 골도 있었지만, 토트넘 입장에서 웸블리 징크스를 깬 보람이 컸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유럽 대항전부터 웸블리를 임시 홈구장으로 썼다. 올 시즌 완전히 철거에 들어간 화이트 하트레인 대신 웸블리로 리그까지 치르게 됐다.

문제는 웸블리에서 승률이 너무 낮다. 지난 시즌 UCL과 유로파리그를 포함해 1승 1무 2패로 고전했다. 올 시즌 리그에서 웸블리 홈 경기에도 마찬가지였다. 첼시전 패배는 물론 중하위권 팀인 번리에 1-1로 발목 잡혔다.

이번 도르트문트전을 앞두고 우려는 있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손흥민의 선제골로 기분 좋게 시작했지만, 11분 안드리 아르몰렌코에게 실점을 내주면서 웸블리 징크스가 이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해리 케인이 전반 15분, 후반 15분 연속 멀티골로 토트넘의 3-1 승리를 안겼다. 또한, 올 시즌 첫 홈 경기 승리 기쁨도 안았다.

토트넘은 만만치 않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웸블리 징크스를 털어냈다. 이제 홈 경기에서 부담을 덜고 임할 계기가 된 건 분명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