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매치 현장리뷰] ‘구자철 천금 PK골’ 한국, 세르비아와 1-1 무...2G 무패 행진

기사입력 : 2017.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박대성 기자= 구자철이 천금같은 동점골로 한국을 구했다. 신태용호는 콜롬비아전에 이어 2경기 무패 행진을 내달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신태용호는 콜롬비아전 2-1 승리에 이어 2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게 됐다.

■ 선발 라인업



한국은 최전방에 손흥민과 구자철을 배치했다. 허리는 이재성, 기성용, 정우영, 권창훈이 포진했다. 포백은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최철순이 나섰다. 골키퍼 조현우는 대표팀 데뷔전을 가졌다.

세르비아는 프리요비치가 한국 골망을 노렸다. 중원은 랴이치, 밀리코비치-사비치, 지코비치, 그루이치, 막시모비치로 구성됐다. 포백은 오브라도비치, 보코비치, 이바노비치, 루카비냐가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스토이코비치가 꼈다.

■ 전반전



경기 초반은 탐색전이 진행됐다. 한국은 4-4-2 전형 아래 최대한 볼 점유를 유지했다. 세르비아는 코너킥과 같은 세트 플레이로 한국 수비를 위협했다. 최전방 공격수 프리요비치가 좌우로 움직이며 득점을 노렸다.

손흥민은 최전방과 2선을 오가며 볼을 주고 받았다. 역습 상황에선 측면으로 빠져 세르비아 배후 공간을 침투했다. 권창훈도 측면과 중앙으로 쇄도하는 움직임으로 세르비아 포백 사이를 공략했다.

장현수의 헤딩 클리어링 실패로 위기를 맞았다. 전반 27분 랴이치가 오른발로 위협적인 프리킥을 시도했다. 그러나 조현우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무위에 그쳤다. 한국 입장에서 간담이 서늘한 순간이었다.

최전방은 유기적인 스위칭으로 세르비아 수비를 공략했다. 손흥민은 중앙과 측면을 오가며 영향력을 발휘했다. 이재성도 순간마다 최전방에 침투해 대표팀 화력을 더했다. 세르비아는 조직적인 2줄 수비로 한국 공격을 방어했다.

■ 후반전



후반전도 전반과 동일한 분위기였다. 이후 후반 초반, 손흥민이 질주해 세르비아 수비 밸런스를 무너트렸다. 손흥민 특유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장면이었다. 세르비아는 높은 제공권을 이용해 한국 골문을 겨냥했다.

권창훈이 세르비아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2선에서 볼을 주고 받고 날카로운 슈팅으로 세르비아 골문을 겨냥했다. 수비 굴절로 득점도 가능한 순간이었다. 이후에도 인상적인 측면 움직임으로 한국 공격에 활력을 더했다.

한국은 후반 21분 세르비아에 실점했다. 랴이치가 정확한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이전, 한국 왼쪽에 마크하는 선수가 없는 것이 이유였다. 이후 구자철이 후반 16분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신태용 감독은 이근호 투입으로 공격 다변화를 노렸다. 세트 플레이로 역전골에 총력을 다했다. 손흥민은 측면에서 한국 공격을 지원했고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득점은 더 이상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