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세르비아] ‘중원 지배자’ 기성용, 세르비아전 MOM 선정

기사입력 : 2017.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박대성 기자= 기성용이 세르비아전 맨오브더매치에 선정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신태용호는 콜롬비아전 2-1 승리에 이어 2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게 됐다.

한국은 최전방에 손흥민과 구자철을 배치했다. 허리는 이재성, 기성용, 정우영, 권창훈이 포진했다. 포백은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최철순이 나섰다. 골키퍼 조현우는 대표팀 데뷔전을 가졌다.

기성용은 한국 최후방과 3선을 오가며 경기 템포를 조율했다. 한국은 기성용 조율 아래 효과적인 역습을 이어갔다. 상황에 따라선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수행하며 한국 공격에 활력을 더했다.

경기 후 세르비아전 맨오브더매치는 기성용으로 선정됐다. 기성용은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세르비아전 최고의 선수가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