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세르비아] 11월 2연전 종료...신태용호, 울산에서 소집 해제

기사입력 : 2017.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박대성 기자= 신태용호의 11월 2연전이 끝났다. 콜롬비아, 세르비아를 상대로 패하지 않았고 A매치 2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한국 대표팀은 울산에서 곧바로 소집 해제 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 경기를 가졌다. 구자철의 천금 같은 페널티킥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거뒀고, 콜롬비아전에 이어 2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4-4-2의 재발견이었다. 신태용호는 조직적인 두 줄 수비와 빠른 역습으로 상대를 괴롭혔다. 세르비아전에선 최전방 스위칭으로 공격 다변화를 꾀했다. 신태용 감독은 구자철을 최전방에 내세워 소폭 변화를 시도했다.

실 보다 득이 많았다. 11월 A매치 성적으로 그 동안 들끓었던 비난 여론을 잠재웠다. 한 달 만에 달라진 대표팀 경기력에 팬들은 박수를 보냈다. 콜롬비아 특급 스타 하메스 로드리게스도 한국 두 줄 수비에 묶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신태용호는 울산에서 소집 해제한다. 리그 일정이 다가오는 만큼 빠른 소집 해제로 최대한 휴식을 부여할 방침이다. 일본과 중국에서 뛰는 선수들은 울산에서 휴식 후 각자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