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포커스] 비상한 신태용호의 핵심 : 팀이 만들어졌다

기사입력 : 2017.1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조용운 기자= 2연승의 완벽한 결과는 아니었지만 콜롬비아와 세르비아를 상대로 충분히 성과를 올린 성적표다.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월드컵으로 나아갈 원동력을 확인한 11월이다.

"'이제는 팀이 만들어지는구나'라는 마음이 들었다"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의 말은 사실이었다. 신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치른 지난 4경기는 팀의 완성도를 찾기 어려웠다.

나름의 이유는 있다. 신 감독이 부임하면서 가장 강조했던 것은 이란, 우즈베키스탄전 무패였다. 가급적 승점을 챙겨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루는 것이 목표였다. 신 감독은 자신이 설정한 기준을 달성했다. 껄끄러운 이란과 홈경기, 단두대 매치나 다름없던 우즈베키스탄과 원정경기서 안정적인 경기 끝에 무승부를 따내면서 월드컵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팬들은 화끈한 승리를 바랐다. 아시아권 상대를 맞아 절대적인 우위를 보여주길 희망했다. 승점을 위한 축구에 실망감이 컸다. 지난달 유럽 원정 2연전은 신태용호를 향한 비판에 기름을 뿌린 격이 됐다. K리그 배려를 통해 해외파로 구성해 불균형한 대표팀을 자처한 신 감독은 러시아와 모로코전 패배를 막지 못했다. 변형 스리백을 구사하며 전술적으로 극복하려 했으나 반쪽짜리 대표팀으로는 한계가 있었다.

신 감독은 이란, 우즈베키스탄전을 준비하며 K리그가 일정까지 쉬면서 도움을 준 것에 상생을 택했고 유럽 원정 2연전의 실패를 조금은 각오했다. 그래도 납득할 수 없는 패배였고 지탄의 대상이 됐다.

추락하던 한국 축구가 단번에 달라졌다. 콜롬비아, 세르비아와 치른 11월 A매치서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깜짝 가동하면서 결과와 내용을 챙겼다. 걱정이 많았지만 오히려 기대할 만한 요소로 채우는데 성공했다. 1~3선의 엉성한 간격은 촘촘하게 바뀌었고 점유율을 버리고 역습을 취하는 확실한 색깔이 더해졌다. 빠르게 공격을 전개하는 방식도 정교해졌다. 없던 팀의 완성도가 생겼다.

신 감독은 "소집 전까지 분위기가 썩 좋지 않아 심적으로 위축됐다"면서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생겨 심적으로 여유가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내일 잘하기 위해 선수들이 어느 때보다 집중했다. 선수들의 눈동자가 살아있다고 느꼈다"고 신뢰를 보냈다.



선수들의 마음가짐도 더욱 결연해졌다. 11월 상승세 핵심 카드인 손흥민은 "축구는 많이 뛰는 팀이 이긴다. 콜롬비아를 이겼다고 우리가 강팀인 것은 아니다. 우리보다 더 강한 상대를 맞아 한발 두발 더 뛰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존재감을 발휘한 기성용도 "월드컵에 우리보다 약한 팀은 없다.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적어도 같은 조에 1,2팀은 강팀이다. 후회 남기지 않고 잘 치를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변함없이 긴장의 끈을 조였다.

이밖에도 만나는 선수들마다 모두 이기고자 하는 의욕을 강조했다. 최철순은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 하고자 하는 의욕,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상당하다. 다들 으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