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틀레티코-로마] ‘환상골’ 그리즈만, “팀 구한 맹활약에 기뻐”

기사입력 : 2017.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위기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구한 에이스 앙투안 그리즈만(26)이 자신의 맹활약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아틀레티코는 23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로마와의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C조 5라운드에서 2-0으로 승리와 함께 꺼져가던 16강 불씨를 살렸다.

이날 경기는 그리즈만의 독무대였다. 그는 후반 24분 환상적인 시저스 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40분 케빈 가메이로의 골을 도운 패스로 2-0 승리에 모두 기여했다.

그리즈만은 경기 후 UEFA 홈페이지와의 공식 인터뷰에서 “우리는 승리가 필요했다. 나는 골을 넣어서 기쁘고 가메이로의 골까지 도운 것도 마찬가지다. 이런 멋진 경기를 훌륭한 경기장에서 펼쳤다”라고 기뻐했다.

그러나 자력으로 16강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안개 속이다. 승점 6점인 아틀레티코는 첼시와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승점 2점 앞선 로마가 카라바흐전에서 무승부 이하 성적을 거두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

그리즈만은 희망을 놓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마지막 경기까지 모든 걸 쏟아 부을 것이다. 우리는 앞으로 승리할 것이고, 결과는 어떻게 될 지 모른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