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반 교체' 티아고, 장기 결장 우려…로번은 부상 경미

기사입력 : 2017.1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바이에른 뮌헨 미드필어 티아고 알칸타라의 장기 부상 가능성이 점쳐진다.

뮌헨은 23일(한국시간) 벨기에 브뤼셀의 콘스탄트 반덴 스톡 스타디움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안더레흐트를 2-1로 따돌렸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와 코렌틴 톨리소의 연속골로 승리한 뮌헨은 4승1패(승점 12)를 기록하며 조 2위를 유지했다.

힘겨운 승리였다. 뮌헨은 시종일관 거칠게 수비하는 안더레흐트에 고전했다. 후반 레반도프스키와 톨리소의 득점으로 승리를 따냈지만 거친 상대와 맞선 여파는 컸다.

티아고가 전반을 마저 소화하지 못하고 실려나갔다. 아직 정밀검사를 받지 않았지만 티아고의 첫 소견은 좋지 않다.

독일 언론 '스피겔 온라인'에 따르면 유프 하인케스 감독은 티아고가 심각한 근육 부상을 입은 것 같다는 말을 했고 하산 살히하미지치 단장은 하인케스 감독보다 조금 더 심각하게 티아고의 상황을 바라봤다. 수개월 전력에서 이탈하는 것도 각오하는 모습이다.

후반 부상으로 떠난 아르연 로번은 그나마 티아고보다 나은 상태다. 하인케스 감독은 "로번은 근육에 문제가 있지만 그렇게 나쁜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