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1 챔피언십] 동아시안컵 남자팀 기자회견, 북한 미디어는 왔을까?

기사입력 : 2017.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도쿄(일본)] 박대성 기자= E-1 챔피언십 남자팀 기자회견이 곧 열린다. 참가국 감독들의 출사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한다.

신태용호는 6일 오후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일본 도쿄 땅을 밟았다. E-1 챔피언십은 한국, 일본, 중국, 북한이 우승컵을 다투는 대회다. 한국은 3회 우승으로 이 대회 최다 우승국이다. 2017년 대회까지 석권하면 4회 우승과 동시에 2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7일 오후 12시 도쿄 프린스 호텔 11층에서 E-1 챔피언십 남자팀 기자회견이 준비됐다. 기자회견 2시간 전, 기자회견장 밖은 비교적 한산했지만, 안은 마이크 테스트 등으로 분주했다. 4개국이 모인 만큼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중국과 일본은 한국에 익숙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친선 경기 등을 통해 교류했다. 한국은 지난 3월 중국과 월드컵 최종 예선을 치르기도 했다.

반면 북한은 베일에 싸인 팀이다. 여러 이유로 정치적 교류 뿐만 아니라 축구 교류도 쉽지 않다. 월드컵 등 중요한 경기가 아니면 보기 힘든 팀이다. 베일에 싸인 북한이 이번 E-1 챔피언십에 참석했다.

북한 미디어 참석 여부가 궁금했다. 기자들에게 배포할 미디어증을 준비하고 있는 E-1 챔피언십 측에 다가가 물었다. 조직위 관계자는 “물론이다. 방송과 기자단 모두 기자회견에 참석한다”라고 답했다.

여자 축구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다. 남자팀 보다 먼저 기자회견을 개최한 여자팀에서 조선어 통역사가 등장했다. 여자 대표팀엔 영어, 한국어, 중국어, 조선어 4개가 동시 통역된 흥미로운 일이 일어났다. 여자팀에 미디어가 투입된 만큼, 남자팀도 마찬가지였던 셈이다.

현재 북한은 축구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노르웨이 출신 예른 안데르센 감독을 영입해 한 단계 도약을 시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소년 유럽 유학 기회 등 당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2017 동아시안컵에서 열리는 모든 경기는 SPOTV, SPOTV ON(스포티비 온) 등 SPOTV 계열의 전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PC 및 모바일 등 온라인 시청은 SPOTV NOW(스포티비 나우)에서 가능하다.

■ 2017 EAFF E-1 챔피언십 정보(SPOTV 전경기 중계)

☞ 남자부
1차전: 한국vs중국(12/9 토요일 16시 30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2차전: 한국vs북한(12/12 화요일 16시 30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3차전: 한국vs일본(12/16 토요일 19시 15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 여자부
1차전: 한국vs일본(12/8 금요일 18시 55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2차전: 한국vs북한(12/11 월요일 16시 10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3차전: 한국vs중국(12/15 금요일 16시 10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사진=박대성기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