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1 챔피언십] “2연패 노린다” VS “부상자 많다”, 한국과 일본의 온도차

기사입력 : 2017.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도쿄(일본)] 박대성 기자= 신태용 감독의 한국과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의 일본은 적잖은 온도차가 있다. 한국은 도쿄에서 대회 2연패를 원하는 반면, 일본은 부상에 신음했다.

신태용호가 결전의 땅 도쿄에 입성했다. 신태용 감독은 7일 공식 기자 회견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2017 동아시안컵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일정에 돌입한다. 기자 회견은 오후 12시 일본 도쿄 프린스 호텔에서 개최됐고 한국을 포함한 일본, 북한, 중국 감독의 출사표가 이어졌다.

한국은 E-1 챔피언십 통산 3회 우승으로 대회 최다 우승팀에 빛난다. 지난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만큼 신태용 감독의 각오도 남다르다. 공식 기자회견에서 대회 2연패를 소망했다.

물론 자만은 경계했다. 신 감독은 “일본, 중국, 북한 모두 좋은 팀이다.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최선을 다한다면 우승이라는 결과물은 따라오기 마련이다. 우승에 도전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라이벌 일본전 승리도 조심스레 바랐다. 신태용 감독은 “솔직하게 승리하고 싶다”라고 털어 놓았지만 곧 “일본과 좋은 라이벌 관계다. 아시아 축구가 변방에서 중심으로 가길 원한다. 할릴호지치 감독과 마찬가지로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일본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석해 고맙다”라고 화답한 뒤 “아쉽게도 많은 어려움이 있다. 스기모토 켄유의 발목 부상이 발견됐다. 큰 문제는 없지만 의료진이 휴식을 권유했다. 가시마 선수들을 불러볼까 한다”라며 선수단 운용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과 일본은 곧 E-1 챔피언십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가깝지만 먼 나라에서 동아시아 최고 자리를 노린다. 기자회견장에 스며든 온도차. 한국과 일본의 최종성적은 대회 최종일인 16일 운명의 한일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17 동아시안컵에서 열리는 모든 경기는 SPOTV, SPOTV ON(스포티비 온) 등 SPOTV 계열의 전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PC 및 모바일 등 온라인 시청은 SPOTV NOW(스포티비 나우)에서 가능하다.

■ 2017 EAFF E-1 챔피언십 정보(SPOTV 전경기 중계)

☞ 남자부
1차전: 한국vs중국(12/9 토요일 16시 30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2차전: 한국vs북한(12/12 화요일 16시 30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3차전: 한국vs일본(12/16 토요일 19시 15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 여자부
1차전: 한국vs일본(12/8 금요일 18시 55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2차전: 한국vs북한(12/11 월요일 16시 10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3차전: 한국vs중국(12/15 금요일 16시 10분 일본 치바 소가 스포츠 파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