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발롱도르] 통산 5회 일군 호날두, 메시 넘을 가능성은?

기사입력 : 2017.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현 스코어 5-5.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 레알 마드리드)가 리오넬 메시(30, FC바르셀로나)를 따라잡았다.

호날두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웃었다. '프랑스 풋볼' 주관 아래 기자단 투표를 거쳐 2017년도 수상자로 올라섰다. 통산 다섯 번째 수상으로 메시와 함께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호날두는 메시와의 전적에서 엎치락뒤치락했다. 2008년 최초로 발롱도르를 타며 먼저 웃었지만, 4년 연속 메시에게 자리를 내줬다. 그 뒤 2013년, 2014년, 2016년, 2017년 발롱도르를 따내 동률을 이뤘다.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동시 우승 등이 밑바탕이 됐다.

이제 시선은 '누가 먼저 여섯 번째 발롱도르를 타느냐'로 향한다. 둘은 지난 10년간 제3의 선수에게 단 한 번도 자리를 허락하지 않았다.

호날두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순항 중이다. 조별리그 전 경기 득점이란 또 다른 역사를 썼다. 6경기 모두 풀타임 뛰면서 9골을 뽑아냈다. 네이마르, 해리 케인, 에딘손 카바니 등이 6골로 그 다음. 현 기세라면 또다시 득점왕을 따내는 것도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리그가 문제다. 징계 등으로 출전부터 들쑥날쑥했다. 10경기를 풀타임 소화했지만, 골은 두 차례에 불과했다. 호날두가 예년보다 힘이 부쩍 떨어졌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덩달아 레알 성적까지 조금은 주춤했다. 개인 커리어와 팀 흐름이 시너지 효과를 내야 발롱도르도 움켜쥘 수 있는 법. 호날두의 여섯 번째 수상은 현재로썬 극복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

사진=프랑스 풋볼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