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메시 따라잡은 호날두의 발롱도르 수상 소감.txt

기사입력 : 2017.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 레알 마드리드)가 왕좌에 올랐다.

호날두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또 웃었다. '프랑스 풋볼' 주관 아래 기자단 투표를 거쳐 통산 62번째 수상자로 선정됐다. 통산 5회째 수상. 리오넬 메시와 함께 역대 최다에 올랐다.

호날두는 기어코 메시를 따라잡았다. 2008년 최초로 발롱도르를 따냈으나 4년 연속 메시에게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2013년, 2014년, 2016년, 2017년 발롱도르를 품으며 동률을 이뤘다.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동시 우승 등이 밑바탕이 됐다.

호날두는 "매우 행복하다"며 운을 뗐다. "내 커리어 통틀어 환상적인 순간"이라고 털어놓은 그는 "이 순간을 오래 기다려왔다. 내겐 엄청난 한 해였다. 챔피언스리그와 라 리가를 우승했고, 개인적으로는 챔피언스리그 득점왕까지 차지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호날두는 "레알과 포르투갈 팀 동료들에게 감사함을 전한다"라면서 "내게는 매우 소중한 존재"라고 의미를 되새겼다.

사진=프랑스 풋볼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