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인천, 정원영-김덕중과 신인 김정호-노성민 영입

기사입력 : 2018.01.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공개테스트를 통해 자유계약선수 정원영(25), 김덕중(21)을 동시 영입했다.

인천은 지난 3~4일 자유계약선수 선발을 위한 공개테스트를 진행해 정원영과 김덕중을 선발했다.

정원영은 185cm, 78kg의 탄탄한 체격을 지닌 중앙 수비수로 다부진 몸에서 나오는 힘 있는 플레이를 비롯하여 기본기, 스피드, 빌드업 전개 능력 등이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석남서초-제물포중-부평고를 거치며 인천에서 성장한 정원영은 선문대 졸업 후 용인시청, 데졸라 시마네(JHL)에서 활약한 뒤 인천으로 입단하게 됐다.

김덕중은 176cm, 68kg의 체격 조건을 지닌 측면 공격수 자원이다. 능곡중-포항제철고-아주대 출신으로서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현란한 드리블이 꼽히며 세밀한 공격 전개 작업 능력도 두루 보유하고 있다. 어린 시절 연령대 대표팀에서 꾸준히 활약한 바 있는 김덕중은 지난해 추계대학연맹전에서 도움왕을 수상하기도 했다.

정원영과 김덕중은 “K리그 클래식을 대표하는 시민구단 인천에 입단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반드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또한 인천대 출신 신인 김정호(22), 노성민(22)도 영입했다.

김정호와 노성민은 인천대에서 4년 간 활약하며 2014년 추계대학연맹전 준우승, 2015년 U리그 왕중왕전 3위, 2016년 U리그 2권역 우승, 2017년 제 98회 전국체육대회 우승 등을 이끌었다.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