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에버턴] '슈퍼 SON데이' 손흥민, 토트넘 14년 역사 창조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의 새 역사 중심이 됐다. 14년 묵은 홈 5경기 연속골 대기록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에버턴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얻은 토트넘은 5경기 무패 행진을 내달리며 리그 5위를 유지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4-2-3-1 카드를 꺼냈다. 손흥민은 2선에 배치돼 화력을 지원했고 케인이 최전방에서 기회를 노렸다. 포백은 데이비스, 베르통언, 산체스, 오리에가 나섰고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탐색전은 짧았다. 손흥민이 세트 피스에서 헤딩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웨인 루니가 포문을 열자 본격적인 혈전이 벌어졌다. 양 팀은 빠른 공수 전환으로 서로의 골망을 끊임 없이 겨냥했다.

선제골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오리에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에버턴의 선제골 의지를 꺾은 완벽한 슈팅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으로 보다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했다.

에버턴전 득점은 의미가 크다. 손흥민은 14년 만에 토트넘의 새 역사가 됐다. 토트넘에서 홈 5경기 연속골을 터트린 선수는 2004년 저메인 데포가 마지막이다. 손흥민은 에버턴전 선제골로 지난 웨스트햄전에 이어 홈 5경기 연속골을 달성했다.

올시즌 손흥민은 안방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2017/2018시즌 11골 5도움 중 9골 5도움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터트렸다. 손흥민의 14년 만에 대기록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