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유효슈팅 1개' 한국, 시리아에 0-0 전반 고전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시리아와 전반전을 잘 풀지 못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시리아와 14일 중국 장쑤성 쿤산스타디움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긴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김건희를 최전방에 두고 조영욱, 윤승원, 김문환이 2선을 형성했다. 황기욱과 한승규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강현무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16분에야 윤승원이 중거리 슈팅으로 첫 포문을 열만큼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초반부터 시리아에 주도권을 내준 한국은 45분간 43%의 점유율 획득에 그치며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베트남전과 마찬가지로 공격에서 해법을 찾지 못한 한국은 전반 39분 상대에 역습을 허용하며 실점 장면을 내주는 등 답답한 양상 속에 0-0으로 후반을 맞이하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