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3 챔피언십] '답답+퇴장' 한국, 시리아와 0-0 무승부…조1위 유지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시리아전을 무승부로 마쳤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시리아와 14일 중국 장쑤성 쿤산스타디움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김건희를 최전방에 두고 조영욱, 윤승원, 김문환이 2선을 형성했다. 황기욱과 한승규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강현무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16분에야 윤승원이 중거리 슈팅으로 첫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여전히 답답함은 이어졌고 한국은 전반 45분 동안 43%의 점유율만 가진 채 어려움을 보였다.

지난 베트남전과 마찬가지로 공격에서 해법을 찾지 못한 한국은 전반 39분 상대에 역습을 허용하며 실점 장면을 내주는 등 답답한 양상 속에 0-0으로 후반을 맞이하게 됐다.

한국은 김건희를 불러들이고 베트남전서 골을 넣었던 이근호를 투입했다. 후반 시작하면서 조금씩 공격적인 변화를 통해 슈팅수를 늘려간 한국은 측면을 자주 돌파하며 빈틈을 찾느라 애를 썼다.

슈팅도 곧잘 나왔다. 후반 14분 한승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간담을 서늘케 했다. 이후 장윤호를 투입하면서 더욱 우측을 파고들어 잦은 크로스를 통해 기회를 엿보려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한국의 기대는 충족되지 못했다.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한 한국은 시리아의 골문을 끝내 열지 못했고 0-0으로 끝냈다. 더구나 경기 막바지 김문환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호주전 운용에도 문제가 겹쳤다.

이날 무승부로 1승1무(승점 4)를 기록한 한국은 1위를 유지하며 오는 17일 같은 장소서 열리는 호주와 최종전을 통해 조별리그 통과를 노린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