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시리아] 못뚫은 한국, 시리아는 침대도 밀집수비도 아니었다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베트남을 상대로 진땀을 흘렸다. 공격에 문제점을 보이자 시리아를 상대로 원톱을 교체했다. 그리고 45분 만에 또 바뀐 최전방을 바꿨다.

김봉길 감독이 이끈 한국 U-23 대표팀은 14일 시리아와 중국 장쑤성 쿤산스타디움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전반부터 공격을 어렵게 풀어간 한국은 후반 들어 조금 나아진 모습을 보였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무승부에 그쳤다. 1승1무(승점 4)를 기록한 한국은 호주와 최종전에서 조별리그 통과를 노리게 됐다.

한국은 베트남전에서 공격 전개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받았다. 측면보다 중앙만 고집하는 단조로움과 상대 진영에서 전개하기보다 조금은 긴패스에 의존하는 것에 대한 답답함이 문제였다. 그래도 세트피스를 통해 역전승을 해내며 안도했지만 시리아전도 같은 양상이 계속됐다.

베트남과 비교해 선발 두 자리가 달라졌다. 최전방이 이근호에서 김건희가 바뀌었고 우측면에 김문환이 나섰다. 김건희는 이번 대회 직전 가진 전지훈련서 주로 왼쪽 날개로 뛰어왔었기에 원톱 출전을 통해 최전방에서 공간을 활용하는 전개를 예상케 했다.

하지만 한국은 별다른 차이점이 없었다. 한국은 김건희를 내세운 이유를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 무기력한 전반을 마치고 후반 시작과 함께 다시 베트남전 원톱이던 이근호가 나섰지만 이것도 달라진 걸 찾아볼 수 없었다.

그나마 후반 들어 슈팅수를 늘려가면서 측면을 공략하는 모습이 잦았지만 부정확한 크로스로 기회를 날렸다. 시리아는 이날 스리백 변화를 통해 오히려 강력하게 맞섰다. 시리아하면 떠오르던 침대축구나 밀집수비로 대응하지 않았다. 그랬기에 이번 빈공이 더욱 뼈아프고 호중와 최종전에 대한 걱정이 앞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