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3 챔피언십] ‘한승규 결승골’ 한국, 말레이시아에 2-1 신승… 4강서 우즈벡과 결승 다툼

기사입력 : 2018.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한국이 경기 막판 터진 한승규의 결승골로 말레이시아를 힘겹게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0일 중국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AFC 중국 U-23 챔피언십 8강에서 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조재완이 전반 12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려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가는 듯했지만 후반 22분 타나발란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후반 40분 한승규의 추가골로 승리를 차지했다.

4강에 진출한 한국은 일본에 4-0으로 승리한 우즈베키스탄과 결승행을 놓고 맞대결을 벌인다. 4강전은 오는 23일 열린다.

▲ 전반전 : 전반 12초에 터진 조재완의 선제골
한국은 경기 시작 12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볼이 말레이시아 수비 맞고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떨어졌다. 이를 조재완이 과감한 왼발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쉽게 선제골을 터뜨린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날카로운 공격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 20분 이근호가 상대 뒷공간을 파고들며 슈팅을 시도하기 전까지 말레이시아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다.

말레이시아도 재빨리 전방으로 연결하며 공격했다. 전반 31분 노리샴, 33분 사파위가 슈팅을 시도하며 한국 수비를 위협했다. 한국은 집중력을 갖고 실점 위기를 막았다. 그러나 공격으로 매끄러운 전개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추가골 기회도 얻지 못했다.

▲ 후반전 : 4강행 안긴 한승규의 결승골
한국은 후반전에도 주도권을 쥐고 말레이시아 진영을 침투했다. 하지만 공격수에게 매끄러운 연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5분에는 상대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진이 허점을 노출하며 위기를 노출했다. 3분 뒤에는 사파위에게 위기 상황을 노출했다.

다시 공격에 집중한 한국은 조재완, 이근호를 앞세워 말레이시아를 압박했다. 후반 11분 조재완의 크로스를 김문환이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14분에도 조재완의 패스를 이근호가 문전을 파고들며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추가골을 얻지 못한 한국은 후반 22분 동점골을 내줬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사파위의 크로스를 타나발란이 헤딩슛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동점골을 내주자 강하게 공격하며 골을 노렸다. 후반 30분에는 장윤호의 왼쪽 크로스를 한승규가 헤딩슛했고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이근호가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무산됐다.

계속 공격에 나선 한국은 후반 40분 한승규가 승부를 결정했다. 이근호와 패스를 주고 받은 한승규가 문전을 파고든 뒤 골키퍼까지 제친 다음 득점했다.

▲ 2018 AFC 중국 U-23 챔피언십 8강 (1월 20일 – 쿤산 스타디움)
대한민국 2-1 말레이시아
*득점 : [대한민국] 조재완(1’), 한승규(85’) / [말레이시아] 타나발란(67’)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