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이슈] '아자르도 제쳤다' 손흥민, EPL 득점 랭킹 8위 진입

기사입력 : 2018.03.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10위권에 진입했다. 에덴 아자르를 넘고 프리미어리그 득점 랭킹 8위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에 위치한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본머스전에서 4-1 대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본머스전 승리로 리버풀을 넘고 리그 3위에 안착했다.

손흥민은 본머스전에 선발 출전했다. 4-2-3-1 시스템에서 왼쪽 측면 날개로 뛰었다. 해리 케인에게 화력을 지원했다. 그러나 전반 중반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고, 최전방 임무를 수행했다.

전반전은 제로톱 같은 움직임을 보였다. 1.5선에서 동료들과 연계에 주력했다. 많은 활동량으로 최전방과 중앙을 넘나들며 토트넘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성실한 전방 압박으로 상대 빌드업을 차단하기도 했다.

효과는 동점골 관여였다. 측면에서 숨 가쁘게 오버래핑하던 오리에에게 볼을 전달했고, 오리에가 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보냈다. 이를 기다리던 델레 알리가 침착하게 본머스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천금 같은 동점골에 관여한 것이다.

후반전에는 자신이 직접 해결했다. 손흥민은 알리의 크로스를 절묘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본머스 배후 공간을 빠르게 침투해 멀티골을 쏘아 올렸다. 토트넘의 4-1 대역전승은 손흥민으로 시작해 손흥민으로 끝난 셈이다.

주목할 점은 득점 행진이다. 손흥민은 본머스전 멀티골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골을 달성하며 첼시 핵심 선수 에덴 아자르를 제쳤다. 아자르는 현재까지 프리미어리그 11골을 기록하고 있다. 아자르와 1골 차이지만, 분명 인상적인 기록이다.

향후 격차를 더 벌릴 가능성도 높다. 손흥민은 컵 대회 포함 4경기 연속골로 물오른 득점력을 보이고 있다. 지난 시즌도 후반기에 득점포를 가동한 점을 상기하면 충분히 가능하다. 여기에 올시즌 종료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10위권 마무리도 더 이상 남 이야기가 아니게 됐다.

■ 현재 EPL 득점 랭킹 TOP10
1위 해리 케인(24골)
1위 모하메드 살라(24골)
3위 세르히오 아구에로(21골)
4위 라힘 스털링(15골)
5위 로멜로 루카쿠(14골)
5위 제이미 바디(14골)
7위 호베르투 피르미누(13골)
8위 손흥민(12골)
9위 에덴 아자르(11골)
9위 글랜 머레이(11골)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