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멀티골' 손흥민, 2주 연속 ESPN 주간 베스트11

기사입력 : 2018.03.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본머스를 상대로 멀티골을 뽑아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라운드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서 열린 2017/2018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서 본머스를 상대로 시즌 17, 18호골을 뽑아냈다. 2골을 기록한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본머스를 4-1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이 모처럼 최전방 공격수에서 득점을 책임졌다. 해리 케인이 전반 중반 부상으로 교체된 후 측면에서 최전방으로 이동한 손흥민은 후반 2골을 몰아쳤다.

4경기 연속골을 이어간 손흥민을 향한 찬사가 상당하다. 영국 언론 'BBC'는 경기 후 손흥민에 대해 "정말 침착하고 환상적인 골을 뽑아냈다"고 극찬했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토트넘 이적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라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글로벌 스포츠매체 'ESPN'은 손흥민을 이주의 팀에 포함하며 활약을 인정했다. 지난 라운드에 이어 2주 연속 선발의 기쁨을 누렸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빠르게 적응하며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의 팬들은 'nice one, Son'의 외침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손흥민과 함께 마커스 래쉬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헨리크 미키타리안(아스널)이 공격진 베스트 선수로 선정됐고 윌리안(첼시), 존조 셸비(뉴캐슬 유나이티드), 네마냐 마티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야드 마레즈(레스터 시티)가 미드필더로 뽑혔다. 수비수는 자말 라셀레스(뉴캐슬 유나이티드), 슈코드란 무스타피(아스널), 크리스 스몰링(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이름을 올렸고 우카시 파비안스키(스완지 시티)가 최우수 골키퍼가 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ESPN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