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교체의 힘' 전북, 킷치에 3-0 승리…1위로 16강 진출

기사입력 : 2018.04.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전북 현대가 최종전에서 킷치SC(홍콩)를 잡아내며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북은 18일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마지막 경기서 이승기의 결승골에 힘입어 3-0으로 승리했다.

안방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조 1위를 확정할 수 있던 전북은 최종전까지 승리로 장식하며 5승1패(승점 15), 선두로 16강에 올랐다.

전북은 킷치를 맞아 의외로 베스트 전력을 꺼냈다. 앞서 킷치 원정서 6-0으로 크게 이겼던 터라 로테이션이 예상됐으나 이재성과 김민재, 로페즈, 아드리아노 등 주전에 가까운 선발 라인업으로 경기에 임했다.

확실한 승리를 노렸던 전북이지만 의외로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경기 초반 조금은 무거운 몸놀림으로 킷치의 수비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공격이 주춤하는 사이 킷치에 날카로운 슈팅을 허용하면서 잠시 위태로운 상황을 맞기도 했다.

전반 내내 득점 없이 어려운 경기를 펼친 전북은 후반 들어서도 좀처럼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후반 중반까지 영의 균형이 이어지자 전북은 김신욱과 이승기, 임선영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교체카드가 통했다. 전북은 후반 27분 이승기의 선제골로 지루하던 0-0 행진을 끝냈다. 김신욱이 머리로 떨궈준 볼을 이승기가 문전서 밀어넣었다. 골이 터지자 추가골도 따라왔다. 6분 뒤 김신욱이 헤딩골을 터뜨리며 2-0을 만들었다.

남은 시간 더 많은 골을 노렸던 전북은 후반 43분 임선영이 김신욱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3-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전북은 16강에서 G조 2위인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를 만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