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마축구 Note] 이번에도 연세대, 어떻게 고려대 안방 흔들었나(영상)

기사입력 : 2019.03.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또다시 연세대였다. 이번엔 적지를 헤집어놨다.

연세대가 18일 고려대 녹지운동장에서 치른 2018 U리그(대학리그) 2권역 경기에서 고려대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연세대가 승점 16점으로 권역 2위, 고려대가 승점 10점으로 3위다. 선두는 7전 전승을 기록한 인천대.

연세대는 골키퍼 김시훈 외 김승우, 김찬규, 이정문, 강준혁, 장동혁, 윤태웅, 하승운, 최준, 양지훈, 신연준으로 선발진을 구성했다.

고려대는 골키퍼 민성준에 임장혁, 박대원, 안은산, 김종철, 박상혁, 신재원, 공민혁, 이종욱, 정호진, 허덕일을 필드 플레이어로 놨다.




선제골은 고려대 몫이었다. 최근 교생 실습을 오가며 교체로 출전해온 김종철이 선발 출격했다. 고학년 관록이 필요했던 한판. 마침 전반 15분 기회가 왔다. 상대 진영에서 시작한 전방 압박이 먹혀들었다. 연세대는 그 전 장면에서도 볼을 무리하게 돌리다 슈팅 빌미를 내준 바 있었다.

고려대 이종욱이 따라갔고, 신재원이 가로챘다. 이어 지체없이 골대 정면으로 낮은 패스. 연세대 중앙 수비는 이미 자리를 이탈했거나 몸을 등졌다. 측면 수비 역시 안쪽으로 바짝 당겨오질 못했다. 김종철이 이 순간을 노려 왼발로 마무리했다. 바운드 탓에 임팩트가 쉽지 않았음에도 정확한 슈팅을 자랑했다.





연세대가 따라붙었다. 전반 36분, 이정문이 기회를 포착했다. 장신 수비수 이정문은 최근 수비형 미드필더로 연세대 중원을 지키고 있다. 한 칸 전진했을 뿐인데, 공격적 공헌도는 장난이 아니다. 2라운드 수원대전 최전방 위치에서 득점했던 이정문은 이번엔 세트피스에서 헤더 동점골을 만들었다.

탄력을 받은 연세대가 한 발 더 도망갔다. 전반 종료 직전 양지훈이 역전골까지 뽑아냈다. 이번에도 이정문이었다. 양지훈이 흘리고 간 볼을 받아 속도를 붙였다. 최후방에서 묵직히 자리만 지키던 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 상대 진영 빈 곳으로 진격해 연결했다. 직후 바깥쪽으로 쳐놓고 슈팅 각도를 잡은 양지훈의 완벽한 골.

연세대는 후반 20분 쐐기를 박았다. 이번엔 왼쪽 측면에서 공격을 시작했다. 신연준이 수비수들이 가장 까다로워하는 길목으로 진입했다. 상대 등 뒤로 슬그머니 이동해 달려들 공간을 확보했다. 또 다른 상대가 품에 안으며 방해하기도 전에 먼저 움직이면서 세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고려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안은산이 나섰다. 대학 무대를 꽉 잡고 있는 선수로 팀이 힘들 때 한 방씩 해결해주곤 했다. 특히 연세대를 상대로도 강했다. 후반 21분, 박상혁이 넘겨준 볼을 따라가 주발이 아닌 오른발로 해결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연세대가 개막전에서 고려대를 2-0으로 꺾은 데 이어 3-2 승리를 따냈다. 두 팀은 오는 7월 열릴 추계연맹전을 앞뒀다. 조별리그나 토너먼트에서 엮이지 않는다면 올가을 정기전으로 재격돌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영상=풋앤볼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