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마축구 Note] 고대-연대 다 잡은 '인천대'가 권역 1위다(영상)

기사입력 : 2019.03.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잡아 먹고, 잡아 먹힌다. 최근 대학축구는 예측 불허다.

그 중에서도 압도적인 팀이 있다. 2018 U리그 개막 두 달 동안 잡아먹기만 했다. 김시석 감독이 이끄는 인천대가 그렇다. 연세대, 고려대, 수원대 등 만만찮은 팀들과 엮인 2권역에서 선두다. 그냥 1위가 아니다. 7전 전승이다.

축구 명문으로 꼽혀온 학교도 당했다. 인천대는 지난달 고려대 원정에서 상대를 2-0으로 꺾었다. 안방에서도 강했다. 이달 들어서는 인천대 운동장에서 연세대를 2-0으로 제압했다.





득점은 많고, 실점은 적은 전형적인 강팀의 행보를 보였다. 7라운드까지 13득점 1실점이다. 최다 득점은 고려대(16골)에 이어 권역 2위며, 최소 실점은 압도적 1위다.

팀 내 득점원으로는 신입생 이석규가 눈에 띈다. 7경기 모두 나서 5골로 득점 선두다. 고려대, 연세대 골문을 모두 열어젖혔다는 데 의미가 크다. 졸업반 김강국도 3골로 팀 중심을 잡아줬다.

인천대는 18일 경기에서도 승리했다. 효창운동장에서 사이버한국외대를 만났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임동현이 마무리해 1-0 승리를 따냈다.

■ 2018 U리그 2권역 중간 결과
1위 : 인천대, 승점 21점, 7승
2위 : 연세대, 승점 16점, 5승 1무 1패
3위 : 고려대, 승점 10점, 3승 1무 3패

사진=대한축구협회
영상=풋앤볼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