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결승전] ‘살라 부상 아웃’ 리버풀, 레알과 접전 끝 0-0 무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8.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리버풀과 레알 마드리드가 예상치 못한 부상을 안았다. 리버풀은 핵심 공격수 살라가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고, 레알은 카르바할이 이탈했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무승부였다.

레알과 리버풀은 27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 올림피스키 경기장에서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렀다. 전반전은 팽팽한 접전 속에서 득점 없이 끝났다.

레알은 호날두와 벤제마가 투톱을 이뤘고 이스코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중원은 카세미루, 크로스, 모드리치로 구성됐고 포백은 마르셀로, 라모스, 바란, 카르바할이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나바스가 꼈다.

리버풀은 피르미누, 마네, 살라가 레알 골망을 노렸고 허리는 밀너, 헨더슨, 바이날둠이 배치됐다. 수비는 로버트슨, 판 다이크, 로브렌, 알렉산더-아놀드가 포진했다. 리버풀 골망은 카리우스가 지켰다.

경기 초반은 탐색전이었다. 양 팀은 경기 주도권을 위해 중원에서 치열하게 다퉜다. 레알은 크로스가 간헐적으로 전진해 공격을 도왔고, 리버풀은 마네와 살라가 압박과 침투로 전진했다. 코너킥 세트피스 등으로 레알 골망을 노리기도 했다.

전반 30분 살라가 라모스와 충돌에서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위르겐 클롭 감독은 살라를 불러들이고 애덤 랄라나를 투입했다. 운명의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예상치 않은 변수가 생긴 셈이다. 이어 레알의 카르바할도 부상으로 교체됐다.

레알과 리버풀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그라운드가 달아오르자 양 팀은 볼을 돌리며 경기 템포를 유지했다. 호날두와 벤제마가 리버풀 박스 안으로 침투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지만 전반전은 득점 없이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