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EFA, ''베일, UCL 결승 역사에 이름 새겼다“

기사입력 : 2018.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이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레알은 27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위치한 올림피스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레알은 2016년(밀라노), 2017년(카디프)에 이어 또 다시 챔피언에 오르며 역사적인 3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레알의 13번째 우승이기도 했다.

베일이 환상적인 결승골을 터트렸다. 1-1로 팽팽히 맞서던 후반 19분, 마르셀루의 크로스를 베일이 아크로바틱한 골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16년 전 지네딘 지단 감독의 결승골을 연상케 하는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이었다.

베일은 후반 38분에도 중거리 슈팅으로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교체 투입돼 약 30분간 경기장을 밟은 그이지만, 이 경기에서 가장 빛나는 별이 됐다.

UEFA가 선정한 공식 MOM(Man of the match)도 그의 몫이었다. UEFA는 베일의 MOM 소식을 알리며 “베일이 UCL 결승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