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스페인 회장, “선수들이 이에로 위해 죽겠다고 하더라”

기사입력 : 2018.06.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훌렌 포페테기 전 감독의 갑작스런 레알 마드리드행과 경질에 스페인 대표팀이 뒤숭숭하지만, 스페인 축구협회 루이스 루비알레스 회장은 이를 일축했다.

루이알베스 회장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스페인 매체 ‘마르카’와 인터뷰에서 “나는 로페테기 감독이 프로다운 사람이라 생각했지만, 그는 레알행을 통보하지 않아 상황이 심각해 결정이 필요했다. 현재 상황은 너무 슬프다. 나는 로페테기를 믿었기 때문이다”라고 로페테기 경질 결정이 쉽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그는 페르난도 이에로를 급히 감독으로 앉혔다. 월드컵 개막 이틀을 남긴 시점에서 급한 선임이라 우려는 크다.

그러나 루이알베스 회장은 “선수들은 월드컵만 보고 있다. (로페테기 경질) 반대는 없었다. 선수들의 상태는 좋다. 선수들이 이에로 감독과 함께 해서 기쁘고, 그와 함께 죽을 것이라 말했다”라며 분위기에 이상 없음을 강조했다.

스페인은 오는 16일 오전 3시 포르투갈과 월드컵 본선 첫 경기를 치른다. 감독 교체 후유증을 극복하고 우승후보 다운 면모를 보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