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선발 분석] '4-3-3 왼쪽 미드필더' 포그바, 최고의 자리는 마련됐다

기사입력 : 2018.06.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프랑스가 호주전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디디에 데샹 감독은 월드컵 첫 경기에서 4-3-3 시스템을 꺼냈다. 폴 포그바는 왼쪽 미드필더에서 프랑스 화력을 지원한다.

프랑스는 16일 오후 7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호주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치른다. 프랑스는 폴 포그바, 앙투앙 그리즈만, 은골로 캉테 등 최고의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데샹 감독은 호주전에서 4-3-3 포메이션을 결정했다. 우스망 뎀벨레, 앙투앙 그리즈만, 킬리앙 음바페가 최전방에서 호주 골망을 노린다. 훈련 도중 음바페의 발목 부상이 보도됐지만 정도는 경미했고 호주전에 선발 출전했다.

포인트는 폴 포그바다. 데샹 감독은 포그바를 왼쪽 미드필더에 배치했다. 최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4-2-3-1 시스템에 볼란치로 나서 혹평을 받았지만, 유벤투스와 4-3-3 시스템 왼쪽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인바 있다.

포그바에 날개를 달아준 만큼, 은골로 캉테와 톨리소가 빈 공간을 메울 전망이다. 캉테는 날카로운 위치선정과 볼 배급이 가능하다. 포그바가 왼쪽으로 돌아 뛰면 프랑스 포백 앞에서 수비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객관적 전력상 아래인 호주를 상대로 포그바의 공격적 재능이 더욱 빛을 발할 전망이다.

한편 포백은 에르난데스, 사무엘 움티티, 라파엘 바란, 벤자민 파바르가 위치했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다. 소속팀 토트넘은 월드컵 명단 발표 후 “요리스의 맹활약을 기대한다”라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 프랑스, 호주전 선발 라인업
GK : 위고 요리스
DF : 에르난데스, 사무엘 움티티, 라바엘 바란, 벤자민 파바르
MF : 폴 포그바, 은골로 캉테, 톨리소
FW : 우스망 뎀벨레, 앙투앙 그리즈만, 킬리앙 음바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