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독일-멕시코] 부진한 독일 2선, 탈압박 능한 사네 있었다면

기사입력 : 2018.06.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독일이 예상과 다르게 멕시코에 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그 중 2선 공격수들이 멕시코 압박에 고전했고, 탈압박이 능한 르로이 사네 공백이 생각날 정도다.

독일은 18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8 FIFA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앞으로 스웨덴-한국과 2연전에서 부담이 커졌다.

경기 내내 멕시코의 압박과 빠른 공격 전개에 초반부터 속수 무책이었다. 독일이 멕시코에 패했던 결정적인 이유다.

그러나 2선 공격수들의 부진도 피할 수 없다. 요하임 뢰브 감독은 2선에 드락슬러-외질-뮐러 카드를 꺼냈다. 오랫동안 대표팀에서 함께 했고, 검증된 카드이기에 기대는 컸다.

기대와 달리 2선 공격수들의 활약은 미미 했다. 외질과 뮐러는 멕시코 수비에 꽁꽁 묶였고, 간혼 드락슬러가 활로를 찾으려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전방에서 미친듯이 압박한 멕시코를 극복하지 못했다.

독일은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한 사네가 그리울 법 하다. 사네는 소속팀 맨체스터 시티에서 맹활약했지만, 정작 뢰브 감독의 최종 선택을 받지 못했다. 대표팀에서 부진했던 것이 가장 컸다.

그러나 사네는 맨시티에서 기술과 스피드로 탈압박에 능한 모습을 보였다. 상대가 강한 압박시 공격에 활로를 찾아줄 선수였다.

모든 건 만약의 과정이었다. 그러나 검증된 선수를 너무 믿었던 뢰브 감독의 실수가 알게 모르게 나왔던 경기였다. 사네는 이번 멕시코전을 보고 어떤 생각을 했을까.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