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니즈니 현장] 현실 된 박주호 공백과 김민우의 PK 허용

기사입력 : 2018.06.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 조용운 기자= 박주호가 전반 중반에 부상으로 쓰러져 우려가 컸다. 결국 이는 현실이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스웨덴과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0-1로 패하며, 남은 멕시코-독일전 전망은 더욱 어두워졌다.

문제 중 하나는 박주호의 부상이었다. 그는 전반 20분 왼 측면 중앙선 근처에서 장현수의 롱 패스 미스를 무리하게 잡으려 했다. 그러나 착지를 잘 못하면서 우측 햄스트링을 다쳤고, 결국 김민우와 교체 됐다.

박주호 부상은 단순한 의미가 아니었다. 교체 카드를 일찍 쓴 건 물론 현재 측면 수비에서 믿음직한 모습을 보였던 박주호의 공백은 아쉽다. 우려가 될 만 하다.

김민우는 적극적인 움직임과 크로스로 박주호의 공백을 메우려 했다. 또한, 수비에서 큰 실수가 없었기에 기우로 끝날 듯 했다.

그러나 보고 싶지 않았던 상황이 결국 나왔다. 김민우는 페널티 지역 내에서 클라에센을 향해 태클을 걸었다. 호엘 아길라르 주심은 처음에 휘슬을 불지 않았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신호가 왔고, 아길라르 주심은 확인 끝에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김민우가 볼이 아닌 클라에센 발을 건 장면이 선명했기 때문이다. 결국, 그란크비스트의 슈팅을 막지 못했고, 0-1 패배로 이어졌다.

박주호 부상과 이어진 김민우의 페널티 킥 허용이 이어지면서 악몽이 됐다. 축구에 만약은 없지만, 박주호의 부상이 두고두고 아쉬울 법 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