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쐐기포’ 모드리치, 아르헨티나전 MOM...카바예로 최저 평점

기사입력 : 2018.06.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루카 모드리치가 아르헨티나를 무너트렸다. 단연 경기 후 맨오브더매치(MOM)도 그의 몫이었다.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윌리 카바예로는 최저 평점으로 고개를 떨궜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타티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3로 완패했다.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전 패배로 2002년 이후 16년 만에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다.

호르헤 삼파올리 감독은 크로아티아전에서 공격적인 스리백을 사용했다. 중원 빈도를 높여 리오넬 메시에 더 많은 공격 찬스를 주기 위함이었다. 메시는 3선과 최전방까지 프리롤로 아르헨티나 공격을 도왔다.

월드컵은 실수 한 번에 결과가 달라진다. 후반 초반, 아르헨티나 카바예로 골키퍼가 충격적인 실수를 범했다. 후방 빌드업 도중 미숙한 볼 처리를 했고, 크로아티아 레비치에게 그대로 실점했다.

분위기는 크로아티아에 넘어갔다. 아르헨티나가 총 공격을 시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후반 35분 모드리치가 쐐기포로 아르헨티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고, 라키티치가 3번째 골로 승리를 안겼다.

경기 후 국제축구연맹(FIFA)은 모드리치에게 아르헨티나전 MOM을 수여했다. 크로아티아 공격 전반에 기여했기에 당연한 결과였다. 영국 축구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카바예로는 양 팀 통틀어 최저 평점인 4.8점을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