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월드컵 이슈] 미모의 크로아티아 대통령, 승리 후 라커룸 인증샷

기사입력 : 2018.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크로아티아가 20년 만에 월드컵 4강과 함께 응원한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대통령이 화제가 되고 있다.

크로아티아는 8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 종료까지 2-2 무승부 후 승부차기 4-3 승리로 4강행을 이뤄냈다.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이룬 성과다.

이날 경기는 치열한 승부 못지 않게 크로아티아 응원 차 방분한 키타로비치 대통령이 큰 관심을 받았다.

그는 미모와 함께 크로아티아를 상징하는 빨간색과 하얀색 패션을 선보이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미국 순위 전문 매체 ‘하티스트 헤즈 오브 스테이트’(Hottest Heads of State)가 선정한 ‘전 세계 가장 잘생긴 국가원수’ 6위로 뽑혔다. 그 다음이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이다.

크로아티아가 골 넣은 순간 환호했고, 실점했을 때 같이 관람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축하 악수를 나눴다. 메드베데프 총리 역시 크로아티아가 골 넣었을 때 키타로비치 대통령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크로아티아는 미모의 대통령 응원에 힘을 받아 극적인 승리를 이뤄냈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경기 후 크로아티아 라커룸을 찾아 승리 인증샷을 같이 남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크로아티아 축구협회 트위터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