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마축구 Note] (영상) '졌잘싸', 전주기전대 준우승 행보를 가리키는 말

기사입력 : 2018.07.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영광] 홍의택 기자= 졌지만 잘 싸웠다. 팀 내 최다 득점자 박한준이 경고 누적이 아니었다면, 일대일 찬스에서 나준수가 때린 볼이 골대를 안 맞았다면. 아쉽기는 해도 전주기전대는 충분히 잘 싸웠다.

전주기전대가 마지막 순간 고개를 떨궜다. 17일 영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BSN 제14회 1,2학년 대학추계연맹전 결승에서 중앙대에 패했다. 폭염 속 온 힘을 짜냈으나, 중앙대의 2년 연속 우승을 저지하지는 못했다.





전주기전대는 이번 대회 끈끈한 팀으로 소문났다. KC대, 목포과학대, 예원예술대와 조별리그를 벌여 무실점 전승을 기록했다. 무더운 날씨에도 수비는 굳건했다. 32강 배대재전 무실점, 16강 청주대전 1실점, 8강 호원대전 무실점이 이를 증명한다. 4강 홍익대전에서 2실점을 헌납했으나, 이마저도 자책성 실점의 불운이 섞여 있었다.

여기에 공격력을 얹는 방식이었다. 전주기전대는 4강까지 7경기 동안 총 19골을 몰아쳤다. 경기당 3골에 육박할 수치다. 프로 경력이 있는 박한준이 최다 득점자였다. 매탄고(수원 삼성 U-18) 10번 출신 나준수도 힘을 보탰다. 이만한 공수 밸런스라면 마지막까지도 사고를 한 번 쳐볼 법했다. 최정상이 아닌 전력으로 최정상 자리를 탐했다.

하지만 한여름 격일로 뛰는 일정의 한계까지 극복하지는 못했다. 대진상 중앙대보다 조별리그 한 경기를 더 치른 여파도 간과할 수 없었다. 대체로 웅크리며 한 방을 노렸으나 결승전 결과는 0-3 패배. 그럼에도 전주기전대는 값진 무언가를 얻었다. 팀으로 싸우면서 해낼 수 있음을 깨쳤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영상=풋앤볼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