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19R] ‘말컹 13호골 폭발’ 경남, 수원과 폭염 속 2-2 무...2위 수성

기사입력 : 2018.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박대성 기자= 경남FC가 수원 삼성과 혈투 끝 무승부를 거뒀다. 말컹은 리그 13호골을 넣으며 경남의 구세주가 됐다.

경남은 21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수원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9라운드에서 혈투 끝에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수원전에서 승점 1점을 확보해 리그 2위 자리를 그대로 유지했다.

경남은 말컹과 조재철이 최전방에 포진했다. 허리는 파울링요, 하성민, 김준범, 네게바로 구성됐다. 포백은 유지훈, 김현훈, 박지수, 이광진을 배치했고, 골키퍼 장갑은 손정현이 꼈다.

수원은 염기훈, 유주한, 바그닝요가 경남 골망을 노렸다. 중원은 박형진, 사리치, 조원희, 장호익이 나섰다. 스리백은 양상민, 곽광선, 이종성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선제골은 경남이었다. 전반 1분 조재철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수원 골망을 흔들었다. 바그닝요의 볼을 적절하게 끊은 후 곧바로 역습으로 이어간 성과였다. 빠르고 유기적인 측면 침투로 인상적이었다.

동점골이 필요한 수원은 볼 점유를 늘리며 경남 진영에 파고 들었다. 경남은 조직적인 두 줄 수비로 수원의 볼을 끊었고 날카로운 역습을 이어갔다. 네게바가 유연한 움직임으로 수원 스리백을 흔들었고, 말컹이 좋은 위치에서 득점을 노렸다.



수원은 포기하지 않았다. 연이어 경남을 몰아치며 추격 의지를 보였다. 이종성이 전반 40분 박스 안 싸움을 이겨내고 침착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경남은 파울링요 스피드로 역습을 이어갔지만 무위에 그쳤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유주안을 불러들이고 데얀을 투입했다. 후반전 걸출한 공격수를 투입해 경기를 뒤집으려는 계산이었다. 경남 김종부 감독은 교체 없이 전반과 같은 라인업으로 후반전에 임했다.

수원이 역전골을 넣었다. 후반 3분 염기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경남 수비를 벗겨냈고, 짧고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다. 반대쪽에서 쇄도하던 바그닝요가 강한 헤딩으로 경남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를 뒤집은 수원은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경남 수비를 흔들었다. 그러나 경남에도 저력이 있었다. 말컹이 박스 안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 입장에서는 수비가 아쉬운 장면이었다.

양 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득점의 고삐를 놓치지 않았다. 경남은 말컹, 쿠니모토, 네게바를 앞세워 총력전을 펼쳤다. 수원도 와이드한 방향 전환에 이은 데얀, 바그닝요, 염기훈 발 끝에 결승골을 맡겼다. 그러나 득점은 더 이상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