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유상철 감독, “선제골 후 기회 못 살린 게 패인”

기사입력 : 2018.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포항] 이현민 기자= “선제골 이후 기회를 못 살렸다. 1-1이 되고 나서도 마치 지고 있는 것처럼 경기했다.”

전남 드래곤즈 유상철 감독이 포항 스틸러스전 결과에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전남은 21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9라운드에서 한찬희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알레망-이근호-이진현에게 연거푸 실점해 1-3으로 무너졌다. 2연패에 빠지며 승점 16점으로 10위에 머물렀다.

전반 9분 한찬희의 벼락 선제골을 넣을 때까지만 해도 괜찮았다. 이후 달아날 기회를 놓친 게 화근이었고, 전반 39분 상대 세트피스에서 마크를 놓쳐 실점했다. 후반에 의욕적으로 나섰지만, 한찬희 홀로 분투했다. 조력자는 없었고, 대부분이 쫓기듯 급했다. 결국, 후반 10분과 42분 연속골을 내줘 고배를 마셨다.

경기 후 유상철 감독은 “실점하기 전까지 경기 운영을 잘했다. 전반에 허용준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교체 타이밍이 빨라졌다. 후반에 김영욱도 다쳤다. 무더운 날씨에 체력 저하까지 겹쳤다”며, “기회가 왔을 때 득점하면 좋은데 잘 이뤄지지 않았다. 1-1에서 마치 지고 있는 듯 쫓겼다. 심적 압박을 받으며 급하게 플레이했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지난 14일 상주 상무에 2-0으로 승리하며 반전 물꼬를 튼 전남. 그러나 FC서울, 포항에 연달아 패하며 흐름을 타는 데 실패했다. 한 경기 덜 치른 11위 대구에 승점 2점 차로 쫓기게 됐다.

유상철 감독은 “주중, 주말에 계속 경기하다 보니 선수들이 부상 위험이 노출됐다. 허용준, 김영욱의 상태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 가용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반전하겠다. FA컵과 다가올 리그를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