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ICC] 맨유의 잇몸 축구? '산체스-마타'로 밀란전 선발 구성

기사입력 : 2018.07.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이 없이 잇몸으로 싸워야 한다. 러시아 월드컵 직격탄을 맞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야기.

맨유가 26일(한국시간) 프리시즌 세 번째 경기에 나선다. 클럽 아메리카, 산 호세 어스퀘이크스와 차례로 격돌한 맨유는 AC밀란과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으로 만났다.

모리뉴 감독은 골키퍼로 그란트를 택했다. 다르미안, 스몰링, 바이, 쇼, 튀앙제브, 맥토미니, 에레라, 마타, 안드레아스, 산체스로 필드 플레이어진을 구성했다. 그밖에 조엘, 발렌시아, 포수 멘사 등을 벤치에 앉혔다. 마르시알은 출산이란 가정사로 제외했다.

모리뉴 감독은 선수단 구성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이들이 대거 빠지면서 온전한 전력을 유지할 수 없었다. 경기 결과에 대한 부담은 적어도, 새로운 한 해를 구상해볼 기회를 오롯이 누리지는 못할 전망이다.

지난 산 호세전 직후에도 그러한 속내를 털어놨다. "맨유는 한 팀이 아니었다"라던 모리뉴 감독은 "일부는 1군 소속, 일부는 U-23 소속이었다. 또 다른 일부는 임대에서 돌아왔거나 떠날 자원이었다. 여기에 U-18의 어린 선수들도 있었다"라며 속사정을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