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ICC] '승부차기 키커만 26명'...맨유, 밀란 꺾고 프리시즌 첫 승

기사입력 : 2018.07.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마침내 이겼다.

맨유는 26일(한국시간) 미국에서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에서 AC밀란과 1-1로 비겼다. 승부차기 혈투 끝 9-8로 승리하며 프리시즌 매치 첫 승을 챙겼다.

밀란은 골키퍼로 돈나룸마를 택했다. 칼라브리아, 보누치, 무사치오, 아바테, 베르톨라치, 로카텔리, 케시에, 찰하노글루, 쿠트로네, 수소로 필드 플레이어를 채웠다.

맨유는 골피커 그랜트 외 쇼, 바이, 스몰링, 다르미안, 에레라, A.페레이라, 튀앙제브, 맥토미니, 마타, 산체스로 선발 필드진을 꾸렸다.




맨유가 먼저 물꼬를 텄다. 경기 시작부터 산체스를 필두로 공격 강도를 높였다. 맥토미니의 슈팅에 이어 산체스가 프리킥 슈팅을 연출했다. 골키퍼 돈나룸마에게 막혀 골라인을 넘기지는 못했다.

선제골도 맨유 몫. 전반 12분, 상대 수비수 뒷공간을 찌른 패스 한 방으로 골문에 다가섰다. 마타의 로빙 패스를 따라간 산체스는 수비 라인을 부순 뒤 반대편으로 침착히 밀어 넣었다.

3분 뒤 밀란도 따라붙었다. 후방 롱패스로 공격을 시작했다. 볼이 상대 최후방 라인과 골키퍼 사이로 떨어지자, 부지런히 쇄도한 수소가 이를 포착했다. 군더더기 없는 슈팅으로 1-1을 만들었다.

맨유가 후반 초반 기세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으로 벌려준 산체스가 패스 직후 문전으로 향했다. 이어 올라온 크로스를 시저스킥으로 마무리했다. 맥토미니가 연속 슈팅을 쏘며 밀란을 들었다 놨다.

밀란은 선수 교체로 재정비했다. 안토넬리, 레이나, 칼리니치 등을 투입하며 고삐를 당겼다. 마지막 순간까지 힘을 짜냈다. 후반 39분에는 보리니가 골대를 맞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1-1로 정규 시간을 마친 양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A.페레이라와 찰하노글루가 양 팀 첫 번째 키커로 나서 모두 성공했다. 엎치락뒤치락한 승부차기는 팀당 13명의 키커까지 나선 끝에 맨유의 승리로 막 내렸다.

맨유=OOOXXXOOOXOOO
밀란=OXOXOXOOOXOOX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