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벤투호 미드필더' 장현수, 코스타리카전 신뢰회복 무대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김영권도, 황의조도 여론을 뒤집은 건 '활약'이었다.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실력을 바탕으로 활약을 펼치면 된다. 이번에는 장현수가 월드컵 부진으로 불거진 논란을 씻어야 한다.

장현수는 2018 러시아월드컵 내내 어려움을 겪었다. 조별리그 1,2차전에 주전 수비수로 나섰던 장현수는 잦은 수비 실수와 패스미스로 아쉬움을 남겼다. 무엇보다 실점 장면에 장현수가 직결된 것이 많아 상당한 비판에 시달렸다.

장현수의 심리는 뛰기 어려운 상황까지 내몰렸었다. 스스로 독일전을 앞두고 신태용 전 감독을 찾아 출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신 전 감독이 장현수의 마음을 돌렸고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래도 축구팬들에게 각인된 장현수를 향한 불만은 아직 가시지 않았다. 장현수는 여전히 팬들에게 신뢰받지 못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신임 감독이 장현수를 발탁한 상황에서도 장현수에게 의구심을 품는 시선이 상당하다.

장현수에게 코스타리카전은 논란을 씻어낼 기회다. 벤투 감독은 장현수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할 계획이다. 그는 "장현수를 단순히 독일전만 보고 발탁한 것이 아니다. 장현수가 오랜기간 많은 포지션에서 뛴 멀티플레이어임을 확인했다. 기술적으로 팀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치는 선수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벤투 감독은 훈련 내내 장현수를 4-3-3의 중원에 세웠다. 이틀 전 7대7 전환 게임과 11대11 미니게임 때 장현수는 황인범-정우영과 함께 한 조에 묶여 수비형 미드필더로 움직였다.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기성용 파트너로 유력하게 점쳐지는 상황이다. 장현수가 이겨내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