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포커스] 申이 풀지 못한 '왼쪽 수비', 벤투는 해답 찾을까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은 신태용 감독의 고민이었던 왼쪽 수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른다. 이번 경기는 벤투 감독의 공식 데뷔전으로 치러진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의 가장 큰 고민은 왼쪽 수비였다. 대회 전 김진수(전북)가 부상으로 낙마한 가운데, 박주호(울산) 카드를 급히 꺼냈다. 확신은 없었다. 같은 위치의 김민우(상주)와 홍철(수원, 당시 상주)을 동시에 선발한 이유도 여기에 있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김진수를 1차 명단에 이름을 올려 몸 상태를 확인하기도 했다.

준비되지 않은 왼쪽 수비는 한국의 구멍이었다. 급하게 준비한 카드인 박주호로 대회에 나섰지만, 스웨덴과 1차전에서 뜻하지 않는 부상을 당했다. 김민우를 교체 투입했지만, 그는 치명적 실수의 주인공이 됐다. 멕시코와 2차전에 다시 기회를 얻은 김민우는 끝내 확실한 인상을 주지 못했다.

그나마 독일전에 선발로 나선 홍철이 나았다. 그러나 1경기로 그를 판단하기에 부족했다. 결국 신태용 감독은 한국 축구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왼쪽 수비에 대한 해답을 얻지 못한 채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한국 축구를 이끌 새 수장으로 선임된 벤투 감독은 해당 자리에 홍철과 윤석영(서울)을 소집했다. 사실상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두 선수는 코스타리카전과 칠레전(11일)에 한 번씩 기회를 받을 예정이다.

중앙 수비로는 김영권과 김민재가 짝을 이룰 확률이 크다. 4일에는 윤석영이, 5일에는 홍철이 각각 한 번씩 이들과 포백을 형성했다. 최종 훈련에는 누가 선택 받았는지 아무도 모른다.

과연 이들 중 누가 벤투 감독의 눈을 사로잡았을지, 또한 벤투 감독은 신태용 감독이 풀지 못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