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코스타리카] 손흥민, 벤투호도 주장 완장…캡틴 SON 시대 열렸다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조용운 기자= 손흥민이 아시안게임에 이어 벤투호 데뷔전에서도 주장을 맡는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에 앞서 선발 11명을 발표했다. 벤투 감독은 예고한대로 손흥민을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손흥민은 벤투 감독 체제서 에이스 이외의 역할을 부여받는다. 손흥민은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대표팀을 이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에게 리더 역할을 맡기면서 확실한 믿음을 보였다.

벤투 감독이 새롭게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으면서 1기 주장에 큰 관심이 모였다. 전임 사령탑 체제서 주장 완장을 찼던 기성용과 러시아월드컵 독일전을 비롯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주장 역할을 한 손흥민이 유력 후보로 거론됐었다.

벤투 감독은 주장 손흥민을 비롯해 4-2-3-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선발 11명을 꾸렸다. 지동원이 최전방에 서고 손흥민-남태희-이재성이 2선을 맡는다. 기성용과 정우영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홍철-김영권-장현수-이용이 포백을,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