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반 포커스] 기성용 있어 가능하다…한결 빨라진 전환의 속도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조용운 기자= 벤투호 첫 골 주인공은 이재성이지만 페널티킥을 만든 시발점은 역시 기성용의 발끝이었다.

기성용이 '전환'을 강조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핵심 키워드다. 기성용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공격 전환의 키가 됐다.

기성용의 패스는 정평이 나 있다. 중원에서 정확한 짧은 패스를 바탕으로 점유율을 끌어올리는 방식은 오랫동안 대표팀에서의 쓰임새였다. 그래서 '기성용이 있어 템포가 죽는다'는 동전의 양면 평가를 받기도 했다.

기성용은 벤투호에서도 공격의 시발점이다. 여전히 붙박이 미드필더인 기성용이지만 활용법은 조금 다르다. 짧은 패스 연계 중심에서 공격 방향을 한번에 바꿔주는 롱패스로 측면 공격을 이끌고 코스타리카의 수비를 괴롭히고 있다.

기성용은 대표팀 훈련에서도 기성용을 중심으로 전환 게임에 열을 올린 바 있다. 훈련 때처럼 기성용은 중앙에서 볼을 잡으면 가차없이 좌우 측면으로 뿌렸다. 그때마다 풀백이나 측면 공격수가 올라가 볼을 잡았다.

전반 33분 이재성의 첫골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놓친데서 출발했지만 앞선 공격 출발은 기성용의 롱패스였고 남태희가 받아 상대 수비의 파울을 이끌어냈다.

이밖에도 대표팀은 벤투 감독의 지시에 따라 수비라인을 하프라인 근처까지 끌어올리거나 측면에서 1~2명의 연계 플레이로 공간을 파고드는 등 한결 빨라진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