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최용수, 손흥민 PK 골대 강타하자 “이건 고급 전술”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최용수 SBS 해설위원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활약을 극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부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진행 중인 코스타리카와 친선전에서 전반 35분 이재성의 선제골로 앞서가고 있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 전방에 지동원을 두고 2선에서 손흥민-남태희-이재성이 지원사격 했다.

주장 완장을 차고 나선 손흥민은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였다. 전반 27분 상대 아크에서 절묘한 감아 차기를 시도,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때 최용수 위원은 감탄을 쏟아내며 “아시아 골키퍼였으면 실점했을 것이다. 들어갔다면 분위기가 확 살아났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계속 공세를 올리던 한국은 전반 33분 기성용이 코스타리카 박스 안으로 긴 패스를 넣었다. 남태희가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최용수 위원은 “기성용의 장점이 잘 발휘됐다”고 칭찬했다.

전반 35분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다.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흘러나왔다. 이재성이 문전에서 왼발로 침착히 마무리했다.

최용수 위원은 “이야~ 이건 손흥민의 고급 전술이다. 패스 같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