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코스타리카] 발이 느리다? 기성용이 보여준 미드필더의 정석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김민철 기자= 발이 느리다는 약점은 찾아 볼 수조차 없었다. 기성용은 수비형 미드필더의 정석을 보여주며 승리를 이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친선경기에서 이재성, 남태희의 득점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승리의 중심에는 기성용이 있었다. 기성용은 이날 정우영과 함께 4-2-3-1 전형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당초 기성용은 대표팀 합류가 불투명했다. 지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직후 구자철과 함께 A대표팀 은퇴를 간접적으로 시사했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기성용을 붙잡았다. 지난달 첫 기자회견에서부터 “기성용은 9월 A매치에 소집된다. 대표팀에서 영향력이 큰 선수다. 여전히 팀을 도울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라며 기성용을 향한 각별한 관심을 드러냈다.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섰다. 기성용의 차출을 반대하는 여론은 느려진 발을 문제 삼았다. 기성용이 20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기동력이 떨어졌다는 점을 지적했다. 더 안정적으로 수비진을 보호할 수 없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주장을 내놓았다.

의미 없는 지적에 불과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게 빠른 발은 필수조건이 아니었다. 사비 알론소, 마이클 캐릭과 같은 선수들 역시 발이 빠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미드필더 반열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기성용도 마찬가지다. 이번 코스타리카전만으로도 충분히 증명했다. 빠른 발 대신 정확한 롱패스와 영리한 수비로 약점을 상쇄했다. 약점으로 지적 받던 느린 발은 경기 중에 어떤 문제도 되지 않았다.

정확한 롱패스가 가장 빛을 발했다. 기성용은 경기 시작 9분 만에 이용에게 정확한 롱패스를 전달하며 공격 기회를 창출하는가 하면 전반 26분에는 페널티박스 안 쪽으로 롱패스를 찔러 넣으며 손흥민의 슈팅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선제골 역시 기성용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32분 기성용의 패스가 남태희에게 직접 연결됐다. 다급한 코스타리카 수비진은 반칙으로 끊어낼 수 밖에 없었다. 얻어낸 페널티킥은 이재성의 선제골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기성용의 장점은 롱패스뿐만이 아니다. 기성용은 벤투 감독이 강조하는 공의 소유를 가장 잘 실천했다. 코스타리카의 강한 전방압박에도 불구하고 안전하게 패스를 돌리며 점유율을 유지했다,

역습 상황에서는 빠른 발 대신 영리한 위치 선정으로 맞섰다. 기성용은 상대팀 공격이 시작되는 길목을 미리 선점했다. 깔끔한 태클까지 선보이며 쉽게 코스타리카의 돌파를 허용하지 않았다.

기성용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민재와 교체됐다. 불과 45분을 뛰었음에도 불구하고 존재감은 누구보다 빛났다. 벤투호에서 꾸준히 핵심 미드필더로 뛸 자격은 충분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