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매치 핫피플] PK 실축도 괜찮아...날아다닌 '캡틴' 손흥민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서재원 기자= 페널티킥은 실축은 큰 흠이 되지 않았다. 경기 내내 날아다닌 '캡틴' 손흥민은 확실한 한국의 에이스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이재성과 남태희의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벤투 감독은 희망찬 첫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었다.

벤투 감독의 데뷔전. 가장 관심을 모은 부분은 벤투호의 캡틴이 누가될 지였다. 기성용도 소집됐지만,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 이후 간접적인 은퇴 의사를 밝힌 상황이라 장기적인 주장이 필요했다.

벤투 감독의 선택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최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주장직을 달고 팀을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경기장 안팎에서 헌신적인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그였다.

손흥민은 주장 완장을 달 자격이 충분했다. 명실상부한 한국의 에이스였기 때문이다.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도 이를 증명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왕성한 활동량을 통해 코스타리카 수비진을 흔들었다. 전반 27분 전매특허인 방향 전환 후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기도 했다.

아쉬운 장면은 딱 하나였다. 전반 35분 남태희가 얻은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섰지만, 그의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뒤 따라온 이재성이 득점을 성공시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아시안게임에서 보였던 적극적인 수비 가담도 인상적이었다. 손흥민은 중앙 및 좌우측면은 물론, 위기 상황에 수비 깊숙한 곳까지 내려와 수비를 도왔다. 전반 19분 수비 가담 후 몸을 날리는 태클로 상대의 크로스를 저지하는 장면도 있었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날아다녔다. 그의 돌파는 더욱 상대를 위협했다. 그의 움직임은 교체된 후반 38분까지 그치치 않았다. 전반전 페널티킥 실축을 비롯해 득점이 없었던 점은 아쉬웠지만, '캡틴' 손흥민에게 이는 흠이 되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