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코스타리카] '내가 카타르 메시' 남태희, 신임 감독 사로잡는 황태자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조용운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신봉했던 파울루 벤투에게 남태희가 '카타르 메시'의 강렬함을 뽐냈다. 남태희가 발재간을 앞세워 코스타리카 수비를 공략했다.

남태희는 활발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 나서지 못한 아쉬움을 털려는 움직임이었다. 남태희는 원톱 지동원의 밑에서 적극적으로 움직이면서도 상황에 따라 최전방으로 올라가 투톱이 되는 등 다양한 역할로 뛰었다.

남태희의 몸은 가벼웠다. 대표팀 합류 전 소속팀에서 골을 터뜨리면서 한껏 기세를 끌어올렸던 남태희다.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남태희는 장점을 다 보여줬다. 상대 수비 압박을 이겨내는 드리블과 뒷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 상황에 따라 위치별로 플레이 방법을 바꾸는 모습까지 합격점을 받기 충분했다.

남태희는 전반 32분 이재성의 첫 골 과정에서 출발이 됐다. 기성용의 롱패스에 맞춰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 깊숙하게 파고든 그는 수비수 파울을 유도하면서 페널티킥을 만들어냈다. 남태희의 적극성에 상대 수비가 반칙으로 끊어야만 했다.

남태희가 유도한 페널티킥은 손흥민의 슈팅에 이어 이재성의 리바운드 득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33분에는 골까지 터뜨렸다. 역습 과정서 왼쪽을 파고든 남태희는 상대 수비 1명을 가볍게 제친 뒤 페널티박스 안에서 발재간 이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에 꽂았다. 남태희의 골에 벤투 감독은 주먹을 쥐며 기뻐했다.

다시 한번 남태희의 1기 눈도장 찍기였다. 남태희는 신임 감독에게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는 법을 안다. 4년 전 울리 슈틸리케 감독 체제서 남태희는 초반 황태자로 불렸다. 데뷔전부터 슈틸리케 감독에게 승리를 안겼던 남태희는 정교한 킥과 개인 기술을 바탕으로 새 시대를 열기도 했다. 비록 월드컵 출전은 좌절됐지만 4년을 내다보는 벤투 감독 밑에서도 첫 경기서 분명히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에 충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