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매치 현장리뷰] '이재성-남태희 골' 한국, 코스타리카 2-0 완파...'벤투 완벽 데뷔전'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서재원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의 데뷔전은 성공적이었다. 이재성과 남태희의 연속골로 코스타리카를 완파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이재성과 남태희의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벤투 감독은 2022 카타르월드컵을 향한 희망찬 첫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었다.

▲ 선발 : '캡틴' 손흥민 선발 출격...지동원-이재성 삼각편대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 지동원을 중심으로 손흥민, 남태희, 이재성이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의 경우, 기성용이 출전했음에도 벤투호의 첫 주장으로 임명됐다. 허리에서는 기성용과 정우영이 호흡을 맞췄다. 수비는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구축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 전반 : 손흥민, PK 골대...이재성 재차 슈팅으로 '벤투호 첫 골'



한국이 시작부터 날카로운 공격을 시도했다. 왼쪽 측면에서 홍철의 낮고 빠른 크로스를 이재성이 슈팅했지만 방향이 다소 아쉬웠다. 코스타리카도 왼쪽 측면을 노렸다. 전반 4분 컷백에 이은 아길라르의 슈팅까지 나왔다.

한국은 쉴 새 없이 공격을 몰아쳤다. 수비 지역부터 중원, 좌우로 이어지는 패스가 끊임없이 계속되면서 코스타리카 수비를 괴롭혔다. 전반 7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용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지만 지동원의 슈팅까지 연결되지 않았다.

이후에도 한국의 일방적인 공격이 펼쳐졌다. 전반 27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곧이어 정우영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과 이재성의 슈팅도 이어졌다. 골키퍼 정면으로 향한 아쉬운 슈팅이었다.

끝내 한국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32분 기성용이 후방에서 길게 뿌려준 공을 남태희가 잡았고, 상대 파울을 얻어냈다. 위치는 페널티 박스 안.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다. 그러나 이재성이 이를 놓치지 않고 재차 슈팅으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이 계속 공격을 몰아쳤다. 전반 41분 손흥민의 패스를 이재성이 살짝 돌렸고, 남태희의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 후반 : 손흥민 달리고, 남태희 쏘고...한국의 완승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기성용을 빼고 김민재를 투입했다. 장현수가 중원으로 올라갔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도 한국이 빠른 공격을 펼쳤다.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빠르게 파고 들어 박스까지 전진했고, 뒤로 내준 공을 장현수가 슈팅했다.

후반 들어 손흥민의 돌파는 더욱 날카로워졌다. 왼쪽 측면을 흔들며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그 과정에서 후반 6분 지동원의 바이시클킥도 연결됐다. 한국은 후반 22분 지동원, 이재성을 동시에 빼고 황의조, 문선민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가져갔다.

추가골도 나왔다. 후반 33분 왼쪽 측면에서 남태희가 날쌘 돌파로 수비를 뚫었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골 이후 벤투 감독은 남태희를 불러들이고 황인범을 투입했다. 후반 37분에는 손흥민을 빼고 이승우를 넣었다.

한국은 후반 41분 이용을 빼고 김문환까지 투입했다. 앞서 교체 투입된 황인범과 함께 김문환도 데뷔전을 치를 수 있었다. 한국은 경기 막판까지 공격을 멈추지 않았지만, 아쉽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이승우의 슈팅이 아쉬웠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2-0 완승으로 종료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