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코스타리카 감독이 칭찬 아끼지 않은 한국선수.txt

기사입력 : 2018.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김민철 기자= 코스타리카의 로날드 곤살레스 감독 대행이 한국의 경기력을 인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친선경기에서 이재성, 남태희의 득점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압도적인 경기력이었다. 4-2-3-1 전형을 가동한 벤투호는 코스타리카의 역습을 안정적으로 막아내면서도 날카로운 공격을 선보이며 코스타리카를 몰아 세웠다.

코스타리카의 감독도 패배를 인정했다. 곤살레스 감독은 “상당히 어려운 경기였다. 속도, 템포를 따라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국팀은 역동적이고 강렬했다. 한국의 스피드를 따라가지 못했다. 템포 유지에 어려움을 겪었다. 간격을 좁혀서 막으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다”라고 진단했다.

-총평?
한국팀과 벤투 감독에게 축하 인사를 전한다. 상당히 어려운 경기였다. 속도, 템포를 따라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며 역량을 확인하고자 했다.

-한국이 월드컵과 달라진 점
한국은 고유의 스타일을 갖고 있다. 오늘 스타일을 잘 보여줬다. 한국팀을 잘 나타내고 정의했다.

-패인?
한국팀은 역동적이고 강렬했다. 한국의 스피드를 따라가지 못했다. 템포 유지에 어려움을 겪었다. 간격을 좁혀서 막으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다. 선제골은 페널티킥으로 내줬고, 추가골은 남태희의 개인 기량이 빛났다.

-인상 깊었던 선수
손흥민은 의심의 여지 없는 선수다. 9번(지동원), 16번(기성용) 선수가 돋보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