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한축구협회, '승부조작 제안' 장학영 영구제명

기사입력 : 2018.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전 국가대표 장학영(37)을 영구제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6일 축구회관에서 공정위원회를 열고 후배 선수에게 수천만원을 대가로 승부조작을 제안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장학영에게 영구제명 처분을 내렸다.

영구제명 징계는 선수 자격은 물론 향후 지도자, 심판 등 대한축구협회가 관할하는 축구 관련 모든 직종에 종사할 수 없다.

장학영은 지난 9월21일 부산의 한 호텔에서 아산 무궁화 이한샘에게 접근해 경기 중 부정행위를 할 것을 제안했다. 경기에서 퇴장을 당하면 5000만원을 주겠다고 했고 이한샘은 제안을 거절한 뒤 경찰과 구단에 신고했다.

경찰에 현장서 긴급체포된 장학영은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고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았다.

사진=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