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부천, '에콰도르 국대 출신' FW 말론 데 제수스 영입

기사입력 : 2019.01.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부천FC1995가 새로운 외국인 공격수 말론 데 제수스(29, MARLON DE JESUS)를 영입했다.

말론 데 제수스는 에콰도르 국가대표 출신으로, 187cm, 85kg의 단단한 체격에서 나오는 힘과 제공권이 좋고 포스트플레이에 능한 정통 스트라이커다.

2009년 에콰도르 엘 나시오날(El Nacional)에서 프로에 데뷔해 이스라엘과 멕시코, 콜롬비아 등에서 활약했다. 프로 통산 234경기에 출전해 52득점을 기록했고, 에콰도르 프리미어 A리그에서 준우승(2012)과 우승(2017)을 경험했다. 또한 UEFA 유로파리그를 비롯한 총 대륙대항전에도 38경기에 출전해 2득점을 기록하는 등 경기 경험이 풍부하다.

2008년 에콰도르 U-20 대표로 발탁돼 15경기에 출전해 2골을 기록하며 눈도장을 찍은 그는 이후 2010년에 성인 국가대표에 뽑히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부천FC1995 송선호 감독은 “우리가 목표로 하는 플레이오프권에 가기 위해서는 확실하게 득점을 해줄 수 있는 해결사가 필요하다”며 “힘이 좋고 경기 경험이 많은 말론 데 제수스가 부천FC1995의 공격을 풀어줄 해결사가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말론 데 제수스 역시 "에콰도르에서의 경험이 한국에서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가 경기에 들어가면 기대감이 생길 수 있게끔 팀에 확실한 득점 자원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부천FC1995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